알락개구리매(Circus melanoleucos)

홈 > 자유마당 > 북한이야기
북한이야기

알락개구리매(Circus melanoleucos)

사노라면 0 245 58.♡.117.6
북한의 중부이북의 고산초원지대에서 번식하고 중부이남의 낮은 지대에서 겨울나기를 하는 드문 종이다. Ⅳ부류에 속한다. 암수의 색깔이 전혀 다르다. 수컷의 머리, 목, 턱, 등, 어깨, 허리, 윗가슴은 다 검은색이다. 윗꼬리더부치의 앞절반은 흰재색이고 나머지는 흰색과 재색의 가로무늬가 있다. 꼬리는 재색이며 끝만 흰색이다. 1열날개깃바깥쪽 6매는 검은색, 안쪽 4매는 재색이다. 2열날개깃도 재색이며 3열날개깃은 검은색이다.

아랫가슴은 전부 흰색이다. 암컷의 등면은 밤색, 머리와 뒷목의 깃에 누런 흰색기슭이 있으므로 세로간 무늬모양으로 보인다. 등과 어깨깃에는 좁은 누런흰색의 기슭이 있다. 1열날개깃 바깥쪽 어두운 밤색에 가로간 검은밤색의 띠가있다. 꽁지깃은 재색이며 가로간 밤색띠가 있다. 부리는 검은재색, 납막은 누런색, 다리, 발톱은 누런밤색이다. 검은자위는 누런색이다. 날개길이는 348~352mm, 꼬리길이는 200~208mm, 부리길이는 15.5~17mm, 부척길이는 77~78mm이다.

주로 번식지는 북한 장진, 부전, 백무고원 일대이다. 장진호반에서 관찰한데 의하면 장진호반에서 둥지는 5월초순에 초습지에 있는 작은 버드나무밑에 마른 풀로 성글게 틀었다. 둥지의 바깥직경은 27cm, 안직경은 20cm이다. 알은 달걀모양이고 푸른흰색이고 연한 밤색의 점무늬가 있다. 알의 크기는 46.5×35mm이다. 첫알을 낳으면서 품기 시작하여 두어이가 다 참가한다. 알을 품에 약 1개월에 부화하며 두 어이는 쥐류, 갑충, 개구리, 작은 새들을 잡아다 새끼를 기른다. 8월말부터는 새끼들이 독자적으로 먹이활동을 한다. 땅위를 낮게(1~2m) 날다가 쥐나 개구리, 물고기를 발견하면 땅 위에 내려꽂으면서 움켜 잡는다.

높은 산지대와 장진-부전고원, 백무고원을 비롯한 주요 번식지들과 먹이활동장소들인 동서해안의 주요 습지들을 잘 보호하여야 한다. 여름에는 함경남도 장진, 부전고원, 함경북도 무산, 양강도 삼지연군 등 지역의 초습지에, 겨울에는 낮은 평야지대, 큰강과 바다 기슭의 갈밭에서 쌍 또는 한마리씩 날아다닌다. 세계적으로는 동부 아시아-아무르 연안과 자바이칼, 중국 동북지방의 넓은 초원,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에서 겨울에 볼 수 있다.
Facebook Tumblr Twitter NaverBand Naver KakaoStory
※ 위 내용에 대한 오류와 사용자가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해 조선족정모는 모든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SOSKR.COM
Lv.27  사노라면  위관(尉官)
156,216 (52.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답변글
북한이야기
게시물 검색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