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자매 아리랑걸스,‘연변 아리랑'으로 가수활동 본격 시작

홈 > 자유마당 > 고향소식
고향소식

쌍둥이 자매 아리랑걸스,‘연변 아리랑'으로 가수활동 본격 시작

사노라면 0 280 218.♡.245.103
“안녕하세요, 잘 부탁드립니다. 예쁘게 봐주세요!”

종종 무대나 TV를 통해 흔히 봐오던 신인가수나 배우들의 풋풋한 인사법이다.

지난 주말, 연길의 한 자그마한 음악학원에 차려진 무대단상에 올라 허리 굽혀 고운 신인인사를 건네는 주인공은 연길시 연신소학교 3학년1학급 김나영, 김다영 쌍둥이(10살) 자매, 그들의 팀명은 ‘아리랑걸스’이다.

본격적인 가수활동에 앞서 이날 갖게 된 아리랑걸스 ‘신곡발표회’에는 귀맛 좋은 리듬에 그들의 맑은 목소리를 입힌 따끈따끈한 신곡 ‘연변 아리랑'과 ‘쉿! 비밀'이 공개되였다.

비록 자그마한 규모로 차려진 발표회 현장이였지만 그들의 앨범에 기대를 모으고 찾아온 동년배 친구들과 그들 가족, 그리고 같은 꿈을 키워가고 있는 가수 지망생 꼬마들은 쌍둥이 자매에게 축하케익과 꽃다발을 안기고 축하무대를 펼쳤다. 아리랑걸스는 답례로 앨범 수록곡들을 부르고 즉석에서 참가자들에게 싸인한 자신들의 첫 음반을 선물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연길을 찾았던 한국의 정원수 작곡가로부터 발탁되여 가수활동의 기회를 잡은 김나영, 김다영 자매는 음반제작을 맡은 정원수 작곡가와 몇달간의 작업을 거쳐 지난 2월 정식으로 ‘아리랑걸스’첫 앨범을 세상에 내놓게 되였던 것이다.

평소 쌍둥이자매에게 노래를 가르치고 있는 지도교원 박해연은 “비록 이 아이들은 정식으로 노래를 배운지는 그리 오래 되지 않았으나 특유의 음색과 목돌림, 또래들에 비해 정확한 발음, 거기에 다년간 피아노 연주로 내공을 쌓아온 절대음감과 박자감각까지 익혀 가수로 성장하는 훌륭한 구비조건을 골고루 가췄다.”고 극찬했다.

이날 신곡발표회현장에서 만난 쌍둥이 어머니 양미옥은 “아이들이 이렇게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너무나 기쁘네요. 쉽지만은 않았던 한국에서의 음반준비과정에도 투정 한번없이 잘 버텨주었던 아이들이 너무나 대견스러워요. 특히 경쾌한 이번 신곡이 대학입시를 앞둔 큰 딸에게 보내는 쌍둥이 동생들의 큰 응원이 될 것 같네요.”라며 감개무량해했다.

연변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가수 김월녀의‘북경아가씨'를 탄생시킨 한국 정원수 작곡가도 쌍둥이자매의 이번 앨범을 두고 아름다운 연변을 노래하는 노래가 많지만 현대감각의 노래가 없는 것에 착안하여 1절은 왈츠로, 2절은 댄스곡으로 리듬이 변하는 음악을 만들어 감성과 률동을 함게 가미한 타이틀곡 ‘연변 아리랑’을 만들게 되였다고 한다.

그들 앨범의 또 하나의 수록곡으로 실린 ‘쉿! 비밀'이라는 곡은 비밀이 많은 어린 소녀들의 감성을 노래한 곡으로 독특한 설정과 경쾌한 리듬으로 10대들의 많은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길림신문 김영화기자
Facebook Tumblr Twitter NaverBand Naver KakaoStory
※ 위 내용에 대한 오류와 사용자가 이를 신뢰하여 취한 조치에 대해 조선족정모는 모든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SOSKR.COM
Lv.27  사노라면  위관(尉官)
156,216 (52.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뉴스속보
게시물 검색
포토 제목